[장준우의 푸드 오디세이] 영국식 파이, 차별 없는 매력의 한 끼 > 요리/맛집

본문 바로가기

 <  영국이야기  <  요리/맛집

기타 [장준우의 푸드 오디세이] 영국식 파이, 차별 없는 매력의 한 끼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50.97) 댓글 0건 조회 171회 작성일 19-12-12 16:49

본문

영국의 파이는 달달한 디저트가 아닌 고기와 소스를 품은 짭짤한 한 끼 식사로 소비되기도 한다. 식당에선 파이와 함께 육즙으로 만든 그레이비 소스와 매시 포테이토가 나온다. 고기와 신장이 들어가면 스테이크 앤드 키드니(왼쪽), 다진 고기를 넣으면 민스비프(오른쪽)라는 식으로 파이 이름에서 속 재료를 가늠할 수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국의 파이는 달달한 디저트가 아닌 고기와 소스를 품은 짭짤한 한 끼 식사로 소비되기도 한다. 식당에선 파이와 함께 육즙으로 만든 그레이비 소스와 매시 포테이토가 나온다. 고기와 신장이 들어가면 스테이크 앤드 키드니(왼쪽), 다진 고기를 넣으면 민스비프(오른쪽)라는 식으로 파이 이름에서 속 재료를 가늠할 수 있다.

먹는 것이 곧 그 사람의 정체성을 의미하기도 한다. ‘당신이 무엇을 먹는지 내게 알려주면 당신이 누구인지 이야기해주겠다.’ 음식으로 신분이나 취향, 정치적 성향을 유추할 수 있다고 한 19세기 미식가 브리야사바랭의 말은 음식 이야기에 끊임없이 소환된다. 사회과학자 클로드 피슬러는 ‘먹는 행위는 우리 외부와 내부의 경계를 넘나들기에 음식은 자아정체감의 중심에 있다’고 이야기한다.

두 프랑스인이 100여년의 시차를 두고 이야기한 음식을 통한 정체성은 개인의 개성이 될 수도, 민족이나 국가를 구별하는 도구가 될 수도 있다. 채식주의자는 동물을 사랑하고 환경을 생각한다는 의미도 있겠지만 궁극적으로는 주도적으로 삶을 살겠다는 의지의 표명이기도 하다. 주어진 것을 맹목적으로 받아들이는 것보다 선택하겠다는 것이다. 영국인은 한때 프랑스인을 두고 ‘개구리를 먹는 사람’으로 부르고, 독일인을 ‘크라우트’(발효된 양배추 피클)라 불렀다. 식문화가 다른 민족이나 국민을 음식으로 지칭하는 건 저급한 발언이겠지만 어찌 됐건 그렇게 함으로써 ‘구별 짓기’를 하고자 하는 욕구를 상징하는 예로 거론된다. 

거창하게 이야기를 시작한 건 영국의 음식, 그중에서도 파이를 다루기 위해서다. 초라하기로 유명한 영국의 식단에서 다른 나라와 구분되는 식문화 중 하나가 바로 파이다. 파이 하면 애플파이 같은 달달한 디저트를 먼저 연상하겠지만, 여기서 이야기하는 건 단 파이가 아니라 고기가 들어간 짠 파이다. 파이는 영국의 푸드코트나 영국식 식당에 가면 흔히 찾아볼 수 있다. 이웃인 프랑스나 스페인, 독일에서는 거의 없거나 잘 보이지 않기에 영국인을 파이 먹는 사람들로 규정해도 그렇게 어색하지는 않다. 적어도 영국인에게 있어 파이란 간단히 때울 수 있는 한 끼 식사나 주식으로 먹는 여러 음식 중 하나를 의미한다. 

파이는 영국 전통음식으로 분류하지만, 기원을 따져 보면 과거 영국을 침략한 로마인에 의해 전해졌다고 알려져 있다. 파이의 조리법이나 활용성을 생각해 보면 탄생 배경을 유추해 볼 수 있다. 바삭하거나 혹은 딱딱한 영국식 파이는 소고기나 돼지고기가 짙은 갈색의 소스를 머금고 있다. 밀가루 반죽으로 감싸 익혔으니 수분이 증발하거나 태우지 않을 수 있다. 고기를 야채와 푹 고아 만든 스튜를 먹기 위해선 그릇이 있어야 하지만, 파이는 그 자체가 그릇이 될 수 있다. 그렇게 간편하게 들고 다니고 통째로 먹을 수 있는 도시락이 탄생한다. 작게 만든다면 1인분, 크게 만든다면 여러 사람이 먹을 수 있어 14세기 영국 왕실에서 연회를 준비하기 위해 대형 파이를 준비했다는 기록도 있다.

백화점 푸드코트 매대에 있는 파이들. 파이는 영국을 대표하는 음식이지만 파이전문점은 점점 사라지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백화점 푸드코트 매대에 있는 파이들. 파이는 영국을 대표하는 음식이지만 파이전문점은 점점 사라지고 있다.

파이의 또 다른 장점은 보존력이 강해진다는 것이다. 중세 파이는 노점에서도 만들어 팔았는데 이는 대부분 정육업자와 제빵사, 그리고 요리사의 협업으로 이뤄졌다. 냉장시설이 없던 시절 정육업자는 고기를 어떻게든 가공해야 했는데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 많지 않았다. 염장을 하거나 요리해 익히는 것이다. 고기를 요리해 파이 속으로 사용한 후 구워내면 일종의 열처리한 통조림처럼 보존과 보관이 간편했다. 물론 완전히 밀봉 처리되지는 않아 오늘날 통조림처럼 보존 기한이 극도로 늘어날 수는 없었지만 고기가 상해 낭비되는 일은 적었다는 건 분명해 보인다.
 

계급 구별 짓기에 능한 영국 사회에서도 파이는 온갖 재료와 장식으로 꾸며져 상류층 연회에 호화롭게, 때로는 서민들이 간단하게 한 끼 때울 수 있도록 소박하게, 두루 소비됐다. 20세기 들어서는 중산층 가정주부들을 대상으로 수많은 요리책이 쏟아졌는데 가정에서도 쉽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파이 레시피는 필수였다. 파이가 페이스트리에 내용물을 감싸 만든다는 일종의 조리 형식에 대한 명칭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파이 이름을 보면 재료를 가늠할 수 있다. 덩어리 진 소고기가 들어가면 주로 ‘스테이크+곁들인 재료’의 공식으로 이름 붙는다. 소고기를 에일 맥주에 졸이면 ‘스테이크 앤드 에일 파이’, 신장과 함께 조리되면 ‘스테이크 앤드 키드니 파이’, 간 소고기가 들어가면 ‘민스비프 파이’, 돼지고기가 들어가면 ‘포크 파이’. 이런 식으로 속 재료에 따라 무궁무진한 응용이 가능하다.

장준우 셰프 겸 칼럼니스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준우 셰프 겸 칼럼니스트

파이와 유사한 음식은 전 세계에 있다. 스페인의 엠파나다, 이탈리아의 칼조네, 인도의 사모사 등은 사실 속 재료만 다를 뿐 사실상 파이의 일종이다. 그렇지만 영국이 자랑하는 소고기가 듬뿍 들어 있는 영국식 파이는 영국에만 있기에 맛볼 가치는 충분하다. 맛이 뛰어나다는 것과는 별개로 말이다.

추천0 비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Sponsors
  • -
  • -
  •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48건 1 페이지
요리/맛집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448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0 01-05
열람중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 12-12
446 맛집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 11-15
445 맛집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 11-07
444 맛집 no_profile 스튜디오안팎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0 11-03
443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5 0 10-27
442 질문 no_profile ghlagh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 10-26
441 레서피 no_profile 다유Dayo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 10-24
440 레서피 no_profile 다유Dayo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 10-16
439 레서피 no_profile 다유Dayo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 10-11
438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0 09-22
437 레서피 no_profile 마지막처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 09-22
436 맛집 no_profile 얀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5 1 09-15
435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1 09-15
434 레서피 no_profile 다유Dayo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 0 09-11
433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 0 09-11
432 레서피 no_profile 다유Dayo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 09-10
431 레서피 no_profile 다유Dayo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 09-09
430 레서피 no_profile 다유Dayo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0 09-08
429 레서피 no_profile 마지막처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0 09-07
게시물 검색
내가 쓴 글 보기
영국이야기
공지사항
이런저런이야기
영국일기
자기소개,같이가기
영국사진앨범
영사 사진전 수상작
요리/맛집
여행
영사칼럼
영사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