샴페인의 기원은 영국? [명욱의 술 인문학] > 요리/맛집

본문 바로가기

 <  영국이야기  <  요리/맛집

기타 샴페인의 기원은 영국? [명욱의 술 인문학]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205.221) 댓글 0건 조회 96회 작성일 20-09-20 00:41

본문

프랑스 샴페인은 프랑스가 샴페인 체계를 만들었지만, 이름이 알려진 계기는 영국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사진은 프랑스 샴페인과 비슷한 방식으로 만들어진 스파클링 와인 ‘문경 오미로제 결’. 출처 오미나라

프랑스 샴페인을 나타내는 표현 중에서 유명한 말이 하나 있다. 바로 ‘맛없는 프랑스 와인은 있어도 맛없는 샴페인은 없다’란 것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맛없는 프랑스 와인이 있다’는 내용은 간단하다. 저가의 프랑스 와인 중에서는 원액을 수입해서 겉모양만 프랑스 와인으로 둔갑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 또 프랑스 와인은 너무 많은 지역과 와이너리에서 만들다 보니 편차가 생길 수밖에 없는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하지만 샴페인만은 특별하다. 샴페인은 프랑스 북부인 샹파뉴아르덴(Champagne-Ardenne) 지역에서 생산되는 포도만 원료로 사용할 수 있다. 거기에 2차 발효라는 병내 재발효를 통해 탄산을 생성시키는 과정을 진행해야 한다. 샴페인은 과정이 복잡하고 제약이 많아 쉽게 만들 수 없다. ‘맛없는 샴페인은 없다’는 말이 나온 이유가 바로 이러한 배경 때문이다.

샴페인을 발명한 것은 이 지역의 수도사인 돔 페리뇽(Dom Perignon)이라고 알려졌다. 고급 샴페인의 대명사 ‘돔 페리뇽’의 ‘돔 페리뇽’이다. 그는 1668년에서 1715년까지 이 베네딕토회 오비예(Hautvillers) 수도원에서 생활하며 일생을 샴페인 연구에 몰두했다고 한다.

그는 피노 누아(Pinot Noir)라는 적포도에서 화이트 와인과 같은 과즙을 얻는 방법, 산지가 다른 포도를 섞는 브랜딩 방식인 아상블라주(assemblage) 등을 만들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지금의 발포성 샴페인의 기록은 어디에서 왔을까? 돔 페리뇽이 수도사로 일하기 5년 전, 1663년에는 이미 영국에서 발포성 샴페인을 마시고 있다는 기록을 볼 수 있다. 영국의 소설가이자 시인인 새뮤얼 버틀러(Samuel Butler)의 풍자시에는 ‘발포성 샹파뉴’라고 언급된 부분이 있다.

원래 샹파뉴아르덴은 피노 누아 품종으로 만든 레드 와인이 주력 와인이었다. 다만, 샹파뉴아르덴은 북위 50도에 이르는 추운 지방이어서, 레드 와인을 만들기에는 기후가 좋지 않았다.

이에 샹파뉴아르덴의 와인 제조자들은 적포도로 화이트 와인을 만드는 방식으로, 적포도를 살짝 짜서 핑크빛의 와인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것의 이름은 뱅 그리(Vin gris).

이것을 오크통에 넣어 영국으로 수출했다. 당시 와인 속에는 효모가 있었는데, 샹파뉴아르덴이 추운 지역인 만큼 동면을 하고 있었다. 이것을 유리병에 나눠 넣었고, 봄을 맞이하면서 효모가 활동해 발효가 진행된 것이다. 효모의 발효는 탄산가스를 만들고, 이는 와인 속에 용해됐다. 이로 인해 우리가 아는 발포성 와인, 바로 샴페인이 만들어진다. 즉 현대 샴페인의 체계는 프랑스가 만들었지만, 그 계기는 영국에서 시작했고 영국이 널리 알렸다.

흥미로운 것은 샴페인을 만들 수 있는 곳이 샹파뉴아르덴 외에 또 있다는 것이다. 바로 스위스 뉴샤텔 주의 ’샹파뉴’(Champagne) 마을. 이곳 역시 1974년 세계 무역기구로부터 예전부터 와인이 만들어졌다는 이유로 세계에서 유일하게 프랑스 샹파뉴아르덴을 제외하고 ‘샹파뉴’(Champagne)는 라벨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프랑스 샴페인이 프랑스에서 만들어졌지만 영국이 알렸고, 스위스에서도 비슷한 이름의 와인을 생산한다는 것, 결국 문화에는 국경이 없다는 것을 술이 알려주고 있다.

추천0 비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Sponsors
  • -
  • -
  •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57건 1 페이지
요리/맛집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열람중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 09-20
456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0 08-29
455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 08-25
454 레서피 no_profile Jenny미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 08-23
453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0 08-07
452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5 0 08-03
451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 07-28
450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2 0 07-22
449 레서피 no_profile 마지막처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1 1 04-16
448 레서피 no_profile 다유Dayo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8 1 04-08
447 레서피 no_profile 마지막처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8 1 03-18
446 레서피 no_profile 마지막처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7 1 03-13
445 레서피 no_profile 다유Dayo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4 0 03-13
444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8 1 01-05
443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6 0 12-12
442 맛집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7 0 11-15
441 맛집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7 0 11-07
440 맛집 no_profile 스튜디오안팎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4 0 11-03
439 기타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6 0 10-27
438 질문 no_profile ghlagh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5 0 10-26
게시물 검색
내가 쓴 글 보기
영국이야기
공지사항
이런저런이야기
영국일기
자기소개,같이가기
영국사진앨범
영사 사진전 수상작
요리/맛집
여행
영사칼럼
영사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