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토픽] 첼시플라워쇼, 어떤 정원들을 선보일까? ‘쇼가든’ 미리보자 > 이런저런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  영국이야기  <  이런저런이야기

[해외토픽] 첼시플라워쇼, 어떤 정원들을 선보일까? ‘쇼가든’ 미리보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85.184) 댓글 0건 조회 366회 작성일 22-05-19 03:31

본문

영국왕립원예학회(RHS)는 5월 24일부터 28일까지 ‘2022 첼시플라워쇼’를 개최한다.

첼시플라워쇼는 1827년부터 190여 년 동안 지속되어 온 정원 및 원예박람회이다. 영국의 국영방송인 BBC가 행사기간 내내 생중계하고 있으며, 매년 30여 개의 다양한 정원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쇼가든 13작품 ▲발코니 가든 4작품 ▲플랜트 4작품 ▲컨테이너 가든 5작품 ▲생크추어리 가든 12작품을 선보인다.

그중 쇼가든 13작품을 먼저 만나보자.

A Rewilding Britain Landscape
설계 Lulu Urquhart and Adam Hunt
시공 Landscape Associates
후원 Rewilding Britain Project Giving Back
1652834741_220518094541.jpg
 
이 정원은 토착 종인 비버(beaver)가 재도입된 후 영국 남서부의 새로운 풍경을 보여준다.

개울이 산사나무, 개암나무, 단풍나무 숲 아래로 흐르고 굽이굽이 오래된 웨스트 컨트리 돌담을 통과한다. 커다란 버드나무 아래는 비버가 만든 집이 댐이 되어있다. 나뭇가지, 나무 칩, 나무 잔해와 같은 비버의 먹이와 집 짓는데 쓰인 자재들이 주변에 흩어져 있다. 물은 비버가 만든 댐을 통해 정원으로 흘러 들어가 오리나무와 초원을 가로질러 퍼져나간다.

Somerset 신석기 시대의 스위트 트랙에서 영감을 받은 오래된 목재 산책로는 습지 초원을 가로질러 전망대로 이어진다. 다양한 식재 구역에 야생화들이 섞여 있다.


Alder Hey Urban Foraging Station
설계 Howard Miller and Hugh Miller
시공 H Miller Bros
후원 Alder Hey Children's Charity Project Giving Back
1652834767_220518094607.jpg
 
정원은 젊은이와 노인, 녹색과 도시, 놀이와 배움, 그리고 지역사회와 함께 올더헤이 어린이병원을 엮는다. 핵심은 아이들이 활동적이고, 건강하고, 즐거운 삶을 영위하도록 영감을 주는 것이다.

정원에는 마법이 깃들어 있다. 방문객들은 꽃이 만발한 산울타리 사이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정원과 처음 마주친다. 탐험하고, ‘길을 떠나’ 자신만의 세계에서 길을 잃는다.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가닥’은 먹을 수 있는 허브 위 피크닉 담요를 만든다. 정원에서는 먹거리를 찾고, 건강한 음식을 나누고, 놀고, 함께 휴식하는 순간을 통해 자연과 교감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Brewin Dolphin Garden
설계 Paul Hervey-Brookes
시공 Big Fish Landscapes
후원 Brewin Dolphin
1652834822_220518094702.jpg
 
1900년대 이전 산업현장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상상한 이 정원은 기존 현장이 어떻게 재생되어 새롭고 지속가능하며 환경적으로 인식되는 경관을 만들 수 있는지를 설명하기 위해 설계됐다. 브라운필드 부지에는 앞으로 몇 년 동안 수천 채의 새로운 집들이 지어질 예정으로, 이 정원은 많은 영국 주택 소유자들이 직면하게 될 열악한 토양에서 시작한다.

많은 도시 환경에서 볼 수 있는 오염된 토양을 복원하고, 이산화탄소 흡수를 통해 공기를 정화하는 식물을 식재한다. 관리 요구도가 낮은 관목과 다년생 식물들, 꿀벌과 다른 곤충들을 부르는 밀원식물도 있다.

정원에는 지구의 미래를 위한 지속가능한 기술들을 강조하며, 미래 세대를 위한 관리 능력과 세심한 책임의 가치를 담았다.


Hands Off Mangrove by Grow2Know
설계 Tayshan Hayden-Smith and Danny Clarke
시공 The Landscaping Consultants
후원 Grow2Know CiC Project Giving Back
1652834836_220518094716.jpg
 
이 정원은 세계적인 삼림 벌채와 사회적 불평등이라는 두 가지 중요한 문제를 다루고 있다.

정원 중앙의 삼림 벌채된 맹그로브 조각은 지구의 가장 중요한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상기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이는 1970년 폭동을 선동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무죄 판결을 받은 지역사회 운동가 모임 맹그로브 나인(Mangrove Nine)의 실화에서 영감을 받았다.

각각의 맹그로브 나인 멤버를 기리기 위한 9개의 강철 뿌리가 합쳐서 공동체가 서로와 자연과 다시 연결될 수 있는 보호 구역을 형성합니다.

식재는 도심 경관에 맞는 식용, 관상용 식물들이 선정됐다. 또한 1960~70년대 런던의 인종주의, 빈곤, 폭력의 도전과 위협을 대표하는 업사이클링된 콘크리트 길이 이어진다.


MEDITE SMARTPLY Building the Future
설계 Sarah Eberle
시공 Landform Consultants
후원 MEDITE SMARTPLY
1652834849_220518094729.jpg
 
숲 가장자리에 있는 정원은 지속가능하고 혁신적인 MEDITE SMARTPLY사의 목재 기반 패널 제품을 사용해 지속가능한 경관과 건물의 미래를 보여준다. 자연적인 수직 암반 지층에서 영감을 얻었으며, 꼭대기에는 녹색 경사진 지붕이 있다. 폭포가 건물을 넘어 아래 연못으로 쏟아진다.

못 주변에는 습기를 좋아하는 희귀 야생식물종들이 있다. 대부분의 나무는 MEDITE SMARTPLY 목재제품의 원산지인 아일랜드의 숲에서 자생하는 종들이다. 토종식물과 귀화식물의 조합은 독특한 질감의 녹지경관을 만든다.


Morris & Co.
설계 Ruth Willmott
시공 Garden Builders
후원 Morris & Co.
1652834872_220518094752.jpg
 
윌리엄 모리스는 빅토리아 시대의 영향력 있는 디자이너이자 문화적 인물이었다. 자연을 사랑한 그의 디자인은 주변에서 본 꽃들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

이 정원은 모리스의 상징적인 패턴 중 두 가지를 재해석했다. 첫 번째 패턴 트렐리스(Trellis, 1862년)는 정원의 배치와 통로에 영감을 줬고, 가장 유명한 패턴 중 하나인 윌로우 가지(Willow Boughs, 1887년)는 파빌리온과 수로 디자인에 반영됐다. 파빌리온은 무늬가 있는 기둥과 복잡한 금속 스크린을 포함하고 있다. 정원은 모리스의 지속적인 유산을 현대 관객들에게 제공한다.

모리스의 디자인에서 추출한 식물들은 코티지 가든이 좋아하는 품종들과 함께 포함되어 있다. 특히 붉은색, 살구색, 푸른색 등 그의 색깔에 대한 애정을 반영하고 있다.


The Meta Garden: Growing the Future
설계 Joe Perkins
시공 The Landscaping Consultants
후원 Meta
1652834890_220518094810.jpg
 
정원은 생태계에서 식물과 곰팡이의 뗄 수 없는 연결을 강조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숲 생활을 연결하고 지원하는 복잡한 균사체 네트워크로부터 영감을 받은 이 정원은 목재의 아름다움과 다양성, 나무심기 및 산림 관리와 같은 자연기반 솔루션이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균근 네트워크와 숙주 나무의 뿌리 사이의 상호작용에서 영감을 받은 복잡한 구조의 파빌리온은 정원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자연 세계와 우리 관계의 균형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것을 상기시켜준다. 뒤로는 숲, 앞에는 초지로, 영국의 시골에서 영감을 받아 조용한 분위기를 만든다.

이 정원은 플래티넘 주빌레를 위한 Queen's Green Canopy 나무심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쇼가 끝난 후 국유림으로 이전된다.


The Mind Garden
설계 Andy Sturgeon
시공 Crocus
후원 Mind Project Giving Back
1652834905_220518094825.jpg
 
정원은 정신 건강을 위해 서로 연결되도록 영감을 줍니다. 우리가 정신 건강과 씨름하고 있을 때, 겪고 있는 일을 공유하면 모든 것이 바뀔 수 있다. 따라서 The Mind Garden은 사람들이 연결되고, 온전한 자신이 되며, 마음을 열 수 있는 장소가 되도록 설계됐다.

일련의 조각 벽들은 땅에 던져진 한 줌의 꽃잎처럼 경사진 정원을 계단식으로 소용돌이친다. 이 거친 질감의 벽은 앉을 수 있는 공간을 둘러싸기도 하고, 더 넓은 공간으로 개방되기 전에 좁은 통로를 형성하기 위해 벽들이 서로 합쳐지기도 한다.

촉감이 좋은 진흙으로 된 벽은 사람들을 자연에 가까이 오게 한다. 참나무로 조각된 벤치는 사색과 대화를 위한 장소를 제공하고, 도자기에서는 물이 부드럽게 쏟아진다.

가든쇼 이후 정원은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에게 에코 테라피를 제공하는 영국의 지역으로 옮겨진다.


The New Blue Peter Garden – Discover Soil
설계 Juliet Sargeant
시공 Gardenlink
후원 Project Giving Back
영감 Blue Peter
1652834939_220518094859.jpg
 
BBC의 대표 어린이 프로그램 ‘블루 피터’의 100주년을 맞이해 조성된 정원으로, 주제는 ‘흙 발견’이다.

정원은 흙을 보고, 만지고, 냄새를 맡고, 들을 수 있도록 한다. 정원의 메시지는 ‘흙을 흙처럼 다루지 말라’는 것이다. 우리는 흙 없이는 살 수 없다. 우리는 생각보다 빨리 우리의 토양을 잃고 있기에 우리는 돌볼 필요가 있다. 퇴비화는 우리 모두가 집에서 토양을 위해 할 수 있는 쉬운 일 중 하나임을 가르친다.

Salford의 어린이와 사람들이 만든 ‘시민미술’ 프로젝트를 비롯해 흙을 주제로 한 예술과 함께 퇴비 더미 소리도 들을 수 있다. 지하 관찰실에서는 지하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를 볼 수 있다.

정원은 ‘블루 피터’의 색을 반영하기 위해 선명한 파란색과 오렌지색 식물을 다층으로 식재한다.


The Perennial Garden ‘With Love’
설계 Richard Miers
시공 Stewart Landscape Construction
후원 Perennial – Helping People in Horticulture
1652834957_220518094917.jpg
 
이 정원은 디자이너 리처드 마이어스(Richard Miers)와 자선단체인 에버니어스(Evernersy)의 정원은 사랑의 선물이며, 정원을 방문하고 즐기는 사람들만큼 정원을 만들고 가꾸는 이들에게도 즐거움을 준다는 믿음에 뿌리를 두고 있다. 식물을 재배하는 사람, 디자이너, 정원가, 조경가, 그밖의 직원들로 구성된 원예 가족으로부터 영감을 받았다.

고전적이면서 현대적인 디자인은 구조, 대칭, 반복을 사용했다. 산사나무는 정원을 부드럽게 감싼다. 4개의 페로티아(Parrotia persica) 나무는 자연적인 조각 요소를 더하고, 서양주목(Taxus baccata)과 포르투갈 월계수(Prunus lusitanica)의 잘린 돔과 대조된다.

식재는 주로 부드러운 흰색과 자두색으로 부드럽게 지면을 피복해 방문객을 차분한 환경으로 이끈다.


The RAF Benevolent Fund Garden
설계 John Everiss
시공 Peter Gregory Landscapes and George Everiss Design
후원 Royal Air Force Benevolent Fund, Project Giving Back
식재설계 Rossana Porta
1652834986_220518094946.jpg
 
한 젊은 조종사가 긴장한 듯 하늘을 올려다보며 머리 위에서 펼쳐지는 공중전을 바라보며 부름을 기다리고 있다.

돌담이 조각상을 둘러싸고 보호하고 있으며, 내부에 둘러싸인 곡선형 낙엽송 벤치는 방문객이 앉아서 조종사를 올려다보고 그가 보았을 광경을 상상할 수 있도록 한다. 잔해 사이에서 격자 모양의 강철 패널이 나오고, 녹슨 갈등의 잔해는 아름다운 식물로 천천히 덮인다.

100년 이상 퇴역 군인들과 그들의 가족들에게 지원을 제공해온 영국공군자선단체(Royal Air Force Benevolent Fund)은 정원을 통해 제1차 세계대전부터 오늘날까지 이어져 온 도움과 보호를 기념한다.


The RNLI Garden
설계 Chris Beardshaw
시공 Cultura Group
후원 Royal National Lifeboat Institution, Project Giving Back
제작 EGIDOS, James Gray
1652835008_220518095008.jpg
 
정원은 약 200년 동안 바다에서 생명을 구하고 있는 자선단체 영국 국립 구명보트협회(Royal National Lifeboat Institution, RNLI)의 역사와 현대를 기념한다. 협회의 미래 지향적인 정신을 반영하기 위해 조지아 기원에서 나온 스타일 힌트와 현대적인 디자인 단서를 결합했다.

고전적으로 영감을 받은 녹색 오크 파빌리온은 뒤에 새겨진 글자와 돌기둥이 특징이다. 이 구조물은 현대적인 녹색 오크 아케이드가 연결되어 있다.

식재는 수 백 개의 꽃을 볼 수 있는 다년생 초본식물이 흰색, 파란색, 분홍색의 파스텔 팔레트를 만든다. 중국 느릅나무(Ulmus parvifolia)와 스코틀랜드 소나무(Pinus sylvestris) 등 대형 나무는 1824년 RNLI가 형성될 때 사용된 전통적인 구명보트를 만든 재료이다. 정원에서는 RNLI의 구조 작업들을 되돌아 볼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The St Mungo’s Putting Down Roots Garden
설계 Cityscapes (Darryl Moore and Adolfo Harrison)
시공 Gardenlink
후원 St Mungo’s homelessness charity, Project Giving Back
1652835050_220518095050.jpg
 
정원은 노숙인이 자신감을 얻고 기술을 배워 성장하며, 정원 가꾸기를 통해 삶을 재건하는 데 도움을 준 St Mungo의 Putting Down Roots 프로그램 정신을 구현하고 있다. 삶, 공동체, 장소를 변화시키기 위해 협력하는 St Mungo의 Putting Down Roots와 Cityscapes의 10주년을 기념하는 정원이다.

사람과 식물이 함께 어우러지는 포용적 공간으로 설계돼 녹지공간이 개인과 사회, 건강, 웰빙 혜택을 제공하는 방식을 강조한다. 

식물들은 재활용 재료로 만들어진 단단한 조경시설물의 선명한 색상과 대조적으로 정원에 편안함을 준다. 정원 곳곳에 있는 대형 플랜트들은 울타리처럼 놓여있어 방문객들에게 몰입감을 준다. 파빌리온의 구조와 벤치는 집 없는 이들에게 집이 되며, 도시 생활의 압박으로부터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한다.
추천0 비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Sponsors
  •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713건 1 페이지
이런저런이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0 0 01-12
공지 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01 0 08-11
공지 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58 4 05-11
4710 no_profile jeongapark9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 04:37
4709 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0 06-27
4708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 06-25
4707 no_profile 지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 06-24
4706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 06-22
4705 no_profile JasianVerne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 0 06-21
4704 no_profile UKEH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 06-21
4703 no_profile 448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 0 06-21
4702 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0 06-20
4701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0 06-20
4700 no_profile 놀고싶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 06-18
4699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 06-16
4698 no_profile 정라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1 06-16
4697 no_profile Poilkj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5 06-16
4696 no_profile 중경삼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 06-15
4695 no_profile yuna0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9 0 06-14
4694 no_profile glee1806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0 06-14
게시물 검색
내가 쓴 글 보기
영국이야기
공지사항
이런저런이야기
영국일기
자기소개,같이가기
영국사진앨범
영사 사진전 수상작
요리/맛집/여행
영사칼럼
영사미디어